정전협정서 1953. 7. 27.

1953년 7월 27일 판문점에서 미국의 윌리엄 해리슨 육군중장이 유엔군사령부 대표단 수석대표 자격으로, 북한의 남일 육군대장이 조선인민군과 중국인민지원군 합동대표 단의 단장 자격으로 각각 정전협정서에 서명했다.

또 유엔군 총사령관인 마크 클라크 미국 육군대장과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 김일성과 중국인민지원군 사령관 펑더화이도 정전협정서에 서명하였다.

6.25전쟁의 당사자인 한국을 제외하고 유엔군과 북한군 및 중국군은 전문과 5조 63항의 정전협정문에 서 명함으로써 3년 1개월 동안 이어졌던 전쟁은 중단되었다.

한국군사정전위원회 회의록 (1차~50차)

1953년 7월28일부터 개최된 수 백 차례 회의 중 1~50차분 회의록 원본이다.

※ 군사정전위원회 :1953년 7월 27일 체결된 정전협정(한국군사정전에 관한 협정)의 실시를 감독하기 위해 설립된 위원회.

종군외신기자 타자기 및 6.25전쟁 보도사진

6.25전쟁을 취재한 외신기자가 사용했던 것으로 전해지는 영문 타자기이다. 타자기는 1940년대 말 생산품이다.

 

 

신문이나 잡지에 실린 6.25전쟁 취재 사진이다. 사진에는 각기 기사내용이 적혀있다. ( 정전협정회담장에 입장하는 북한 대표 모습)

미군포로 편지 1952. 3. 1.

6.25전쟁에 유엔군으로 참전하였다가 중공군의 포로가 된 35연대, 보병25사단 미군병사 투티노(James Tutino)가 북한포로수용소에서 미국의 브루클린에 있는 가족에게 보낸 편 지이다. ‘사랑하는 부모님과 동생’으로 시작되는 편지에는 불안한 심경과 가족에 대한 그 리움이 가득하다.

봉투 오른쪽의 테이프 자국은 검열의 흔적이다. Tutino는 1953년 7월23 일 조인된 6.25전쟁 정전협정 몇 주 후인 1953년 8월 13일에 미군당국에 돌아갈 때까지 공산군의 포로였다.

실종자 통지서 1953. 8. 16.

6.25전쟁시 금화지구전투에서 전사한 박인용 실종자 통지서이다. 금화지구는 철의삼각지 대라 불렸던 평강, 철원, 김화를 잇는 지리적 삼각지대 중 하나다.

6·25전쟁 당시 전략적 요충지로서 중부전선에서 가장 치열한 전투를 벌였던 곳이다.

임부택 중령 전쟁      참전기

1946년 참위(소위)로 임관되어 대한민국 최초의 군번인 110001번을 수여 받았다.

대한민 국 6보병사단 7연대장으로 춘천 및 홍천전투에서 북한군을 대파한 중령의 6.25전쟁참전 기이다.